농심, 안성탕면 새 광고 선보여… 황교익-이현우-박지윤 모델 발탁


등록: 2017.08.11

▲농심이 안성탕면 새 광고 모델로 선정한 황교익, 박지윤, 이현우 (사진=농심 제공)
▲농심이 안성탕면 새 광고 모델로 선정한 황교익, 박지윤, 이현우 (사진=농심 제공)


농심은 미식가들의 라면 예찬을 담은 안성탕면 새 광고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가수 이현우, 방송인 박지윤을 모델로, 이들의 안성탕면 이야기를 토크형식으로 풀어낸 것이 특징이다. 농심은 까다로운 전문가 입맛마저 사로 잡은 안성탕면의 구수한 매력을 소비자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광고는 음식 평론 프로그램 ‘수요미식회’를 본 뜬 ‘라면미식회’ 콘셉트로 촬영했다.

농심은 모델이 한꺼번에 출연하는 기존 광고 형식을 탈피해, 세 명의 각기 다른 안성탕면 이야기를 담아 총 3편의 광고를 제작했다.

황교익은 “입이 안성탕면 맛을 기억해요, 입에 딱 붙죠?”라며 안성탕면에 대한 추억을 살렸고, 이현우는 “처음 라면 봉지를 딱 뜯을 때부터 설레기 시작하죠”라며 맛에 대한 기대감을 잘 표현했다. “학교 앞 분식집에서 먹던 그 맛을 어떻게 잊어요”라고 말한 박지윤은 촬영 전날 밤 12시까지 라면 먹는 장면을 연습했다고 하니, 실제 광고를 통해 확인해 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요소다.

농심 관계자는 “정해져 있던 광고 카피보다 현장에서 더 진정성 있는 이야기가 많이 나와 이를 그대로 광고에 담았다”며 “미식가들이 생각하는 안성탕면의 다양한 매력을 광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안성탕면 광고는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방송될 예정이다.

곽경민 기자
august@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