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테믹스, 식품 원료 사업 진출…이그니스 지분 투자

식품 원료 공급하고 브랜드 공동 마케팅 운영
등록: 2017.08.11

프로스테믹스는 프로바이오틱스 등 식품 원료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11일 밝혔다.

회사는 지난 10일 열린 이사회를 통해 기능성 식품 원료 공장 부지 매입 건과 식품개발유통업체인 이그니스 투자 건 등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프로스테믹스는 기능성 식품원료 양산을 위해 약 13억원을 투자해 춘천에 9739m2(2946평) 규모의 제조 공장 용지를 취득했다. 회사는 내년 2월까지 원료 생산 설비를 완공한 후 공장 가동율을 감안해 생산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랩노쉬’ 브랜드를 가진 이그니스의 지분 14.3%를 확보하기로 했다. 프로스테믹스는 이그니스에 식품 원료를 공급하고 브랜드 공동 마케팅을 운영할 방침이다.

프로스테믹스는 새로운 방식의 유산균 배양 및 분리 기술을 확보해 과민성대장증후군 개선 연구 결과를 확보했으며 이를 토대로 건강기능식품 인허가를 추진 중이다.

프로스테믹스 관계자는 “줄기세포에서 시작된 세포간 유효물질 전달에 대한 연구가 식품사업으로도 확장됐다”면서 “이 원료는 의약과 화장품 원료로도 확장이 가능하기 때문에 줄기세포배양액과 함께 매출 확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수 기자
junsoo@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