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에도 손발이 차갑고 시리다면?…'수족냉증 의심해봐야'

"생활습관 개선과 스트레스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
등록: 2017.08.12

▲일반적으로 수족냉증의 원인으로 가장 많은 것이 스트레스다. (사진=메디컬투데이DB)
▲일반적으로 수족냉증의 원인으로 가장 많은 것이 스트레스다. (사진=메디컬투데이DB)


# 직장인 A씨는 폭염이 이어지는 무더운 요즘 에어컨으로 직장내에서 더위를 피하고 있다. 하지만 퇴근 후 손이 계속해서 시리고 저린 증상까지 나타나 병원을 찾았더니 ‘수족냉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수족냉증은 보통 사람이 추위를 느끼지 않는 온도에서도 추위를 느끼며 손발이 차가워지는 증상을 말하며 때로는 손발 이외에도 무릎이 시릴 수 있고 허리 등 다양한 신체 부위에서 냉기를 함께 느끼기도 한다.

수족냉증은 여성이 남성에 비해 더 많이 나타나며 연령별로는 사춘기, 갱년기, 불임증, 출산 후의 산모 등에서 빈번하게 나타나는 질환 중의 하나다. 증상을 항상 느끼는 경우도 있지만 계절적으로 추위를 느끼는 겨울에 많이 발생하고 특히,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양인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족냉증은 질환이라기보다는 증상의 하나이기 때문에 원인 질병이 있는가를 진단하고 그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을지대병원 산부인과 양윤석 교수는 “말초 혈액순환이 안돼서 생기는 버거씨병이나 하지동맥폐색증, 반사성 교감신경위축증, 심혈관질환, 빈혈, 내분비질환 또는 당뇨병의 합병증의 하나로 나타날 수 있어 단계적인 진찰과 검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산부인과적으로는 월경불순, 월경전 증후군, 냉 대하, 복부통증 관여 질환, 유산, 불임 등 각각의 의심되는 질환에 대한 철저한 검사를 해서 그에 따른 원인 치료를 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수족냉증의 원인으로 가장 많은 것이 스트레스다. 스트레스는 혈관을 수축시키고, 혈류량을 감소시켜 몸을 차갑게 만들기 때문이다. 또한 외부의 자극에 민감해지는 자율신경 실조증이 유발되어 신체 전환 증상이 발생하고, 호르몬의 변화에 의해 동반 증상이 나타난다.

스트레스로 인한 신체전환 증상으로는 위장장애, 두통, 생리통, 월경불순, 월경전 증후군, 요통, 전신피로감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가끔 유산이나 불임을 겪을 수도 있으며 질염 등에 의한 냉 대하가 잘 발생할 수도 있다.

실제로 수족냉증으로 내원하는 환자들 중에는 말초신경이나 혈관 자체의 질병에 의한 경우보다는 스트레스, 과로 등에 의해 자율신경계, 특히 하지의 혈관을 수축시키는 역할을 하는 교감신경이 비정상적으로 활동하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즉, 평소 걱정이 많고 불안과 우울증이 수시로 나타나 마음이 급변하는 성격을 가진 사람에게 이런 증상이 많이 나타나는 것이다.

수족냉증의 환자들은 장기적으로 생활습관 개선과 스트레스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우선 땀이 약간 날 정도의 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은데, 규칙적인 운동은 혈액순환을 촉진하고 체온을 높여주며 정신건강 개선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기 때문.

항상 일정한 시간에 식사를 하고 식사량을 지키며 신경기능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1, B12 등이 많이 함유된 식품 위주로 영양가 높은 식사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에너지 대사율이 높은 단백질 섭취를 충분히 하고 비타민과 무기질 섭취가 좋은 식품을 취하는 식이요법도 권한다. 철분과 비타민 F가 많이 들어있는 사골탕과 소의 간, 콩 종류, 마늘, 우유, 찹쌀 등이 도움이 된다.

아울러, 고혈압이나 동맥경화가 길어지면 수족을 차갑게 만드는 원인이 되므로 과로, 과음, 흡연을 피하고 짜게 먹지 않는 식생활을 실천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이와 함께 평소에 옷을 많이 껴입거나 반신욕이나 족욕으로 손발을 따뜻하게 해 혈액순환을 촉진하도록 도와줄 필요도 있다.

최성수 기자
choiss@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