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원인, '패혈증'

12일 서울지방경찰청 수사결과 발표 ... 시트로박터 프룬디균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
등록: 2018.01.12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이대목동병원의 신생아 사망 원인이 패혈증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신생아 부검결과 신생아 사망 원인으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Citrobacter freundii) 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국과수 부검결과와 질병관리본부 검사결과, 숨진 신생아 혈액에서 시트로박터 프룬디균이 앞서 신생아에게 투여한 주사제에서도 검출됐다며 주사제가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신생아 4명에게서 심박동의 급격한 변화와 복부팽만 등의 증상이 있었다는 점을 거론하며, 이들이 같은 시기에 균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앞으로 경찰은 주사 취급과정에서 관여한 간호사 2명과 이들에 대한 지도·감독의무위반 등의 혐의가 잇는 수간호사, 전공의, 주치의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할 예정이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경찰의 조사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이번 사망사고로 인해 극심한 상처를 입은 모든 유가족에게 거듭 용서를 구하고, 후속 대책 마련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향후 추가로 있을 경찰 조사에 모든 의료진과 병원 관계자들은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다. 또 경찰의 최종 발표 때까지 병원 자체적으로 개선 및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도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선재 기자
sunjaepark@monews.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