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사태에 의협 “정부, NICU 근무여건 개선해야”

의협 공식입장 발표...이대목동사태 원인 ‘의료시스템’ 지목
등록: 2018.01.12

 
출처:monews
출처:monews

   


대한의사협회가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사고의 원인으로 의료시스템을 지목하며, 정부가 이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12일 이 같은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이대목동사태는 해당 의료기관의 관리실태 및 책임 문제와는 별개로 진짜 원인은 의료시스템에 있다는 것을 직시해야 한다”며 “적절한 수가를 보상해 전문 인력을 확보하고, 시설과 장비를 갖출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혁하는 게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의료기관과 의료인이 감염관리에 만전을 기하기에 부족함이 없도록 근무여건을 개선하는 특단의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는 의료현장의 감염관리 인력과 장비, 재료, 시스템 등의 실태를 면밀히 파악해 현실에 맞게 질 관리 수준을 대폭 향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가가 근본적 대책 마련에 나서는 한편, 그에 따른 충분한 예산이 투입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의협에 따르면 선진국 NICU에는 감염관리 전담팀 등 충분한 인력이 상주하고 있고, 환경보호사가 소독과 청소를 전담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그렇지 못하다.


이대목동병원 역시 사건 발생 당시 5명이 담당해야 할 NICU 업무를 2명이 감당하고 있었고, 당직근무 체계도 무너진 상태였다. 이는 열악한 근무여건에 따른 예고된 참사였다는 것이다. 


한편, 의협은 스스로 자정노력을 기울이겠다고도 했다. 


의협은 “의료인 감염관리에 대한 보수교육을 강화하고 경각심 고취를 위해 노력을 더 하겠다”며 “감염병 예방 조치 계획 및 의료기관 관리 강화 계획을 수립, 의료인의 윤리의식 고취와 문제 발생에 따른 선제적 대응을 실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영구 기자
ygyang@monews.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