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치매 발병 위험 가장 높은 사람은?


등록: 2018.05.11

▲어떤 이유에서건 배우자 없이 혼자 사는 것과 체질량지수가 낮은 것 그리고 중년기 수면 시간이 짧은 것도 치매 발병 위험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어떤 이유에서건 배우자 없이 혼자 사는 것과 체질량지수가 낮은 것 그리고 중년기 수면 시간이 짧은 것도 치매 발병 위험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미지스톡)


향후 치매 발병 위험을 높이는 새로운 위험인자 조합이 규명돼 의료진들이 치매 발병 위험이 높은 사람을 조기 진단해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1일 보스톤의대 연구팀이 'Alzheimer's Disease'지에 밝힌 연구결과 기대대로 나이가 치매 발병 위험을 높이는 중요한 위험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실제로 나이가 많아질 수록 치매 발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 같은 연령 인자외 다른 인자들 역시 치매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과 연관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 어떤 이유에서건 배우자 없이 혼자 사는 것과 체질량지수가 낮은 것 그리고 중년기 수면 시간이 짧은 것도 치매 발병 위험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상대적으로 고령인 중년기 수면 시간이 부족했던 독신인 저체중인 사람이 향후 치매 발병 위험이 가장 높다"라고 강조했다.

박주연 기자
jypark@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