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른 사람이 결핵에 잘 걸린다'...사실로 확인


등록: 2018.06.11

출처:메디칼트리뷴
출처:메디칼트리뷴

마른 사람이 결핵에 잘 걸린다는 말이 사실로 확인됐다.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천은미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체질량지수(BMI)와 결핵 발생 빈도를 조사한 결과, 체질량지수가 증가할수록 결핵 빈도는 반비례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과체중이나 비만이 결핵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보고가 있었지만 논란의 여지가 있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우리나라 결핵환자수는 매년 1만명 당 19.65명 발생했다. BMI가 18.5인 경우 결핵발생률은 2.1%, 30 이상이면 0.7%였다.

남성의 경우 BMI가 30 이상이면 정상체중에 비해 결핵 발생 위험도가 76% 적었고, 30 이상이고 비흡연자일 경우 정상체중에 비해 5배나 낮았다.

하지만 여성의 경우 BMI가 25~29.9인 경우 정상체중에 비해 결핵 발생 위험도가 52% 적었으며, 발생 빈도가 가장 낮았다. BMI가 18.5이하이면서 흡연자인 경우에는 4.16배로 가장 높았다.

흡연자나 비흡연자나 BMI가 30 이상인 경우에도 결핵 발생 위험과 BMI의 반비례 관계는 나타났다. 하지만 당뇨병이 있는 경우에는 이러한 관련성은 없었다.

연구팀은 "결핵 빈도가 높은 국내에서 결핵 예방에 저체중이 매우 위험한 요소이며 오히려 과체중 이상의 BMI가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면서 "특히 다이어트를 많이 하는 20대 여성들의 결핵 빈도가 높은 이유를 설명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BMI가 30이 넘는 여성에서는 예방효과가 나타나지 않은 만큼 BMI를 과체중인 25~29.9로로 유지하는게 결핵 예방에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메디칼트리뷴
webmaster@medical-tribune.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