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신기술 탑재 MRI ‘마그네톰 비다’ 출시

복부 호흡 문제 극복해 우수한 영상 확보...환자 생체신호도 자동인식
등록: 2018.06.25

 
출처:monews
출처:monews
   


지멘스 헬시니어스(대표이사 이명균)이 바이오매트릭스 기술을 도입한 MRI 마그네톰 비다를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마그네톰 비다는 환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으로 인식하는 하드웨어와 영상의 왜곡을 줄일 수 있는 새로운 기술들을 탑재함으로써 보다 많은 환자들을 정확하게 검사할 수 있다. 


기존 MRI 검사 시 환자의 호흡을 측정하기 위해서는 MRI 외 추가적인 장치가 필요했지만, 마그네톰 비다는 환자가 눕는 MRI 테이블에 호흡 패턴을 측정하는 센서를 장착하여 자동으로 호흡 정보를 획득한다. 


특히 마그네톰 비다는 복부 MRI 검사 시 종종 발생하는 환자 호흡 문제를 해결한 신기술 또한 탑재했다. 


의식이 없는 응급환자, 치매 또는 청각장애 등으로 인해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환자, 숨을 오래 참지 못하는 고령 환자 등도 정확한 복부 MRI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호흡을 참아가며 여러 번 재검사를 진행해야 하는 불편함 없이 편안하게 호흡하는 상태에서도 우수한 영상 획득이 가능하다. 


이는 압축 센싱 기능을 탑재한 지멘스 헬시니어스의 신기술(CS GRASP-VIBE) 덕분이다. 


CS GRASP-VIBE 기술은 복부 MRI 검사 시 환자의 호흡으로 인해 발생하는 움직임을 자동으로 보정해준다.


지멘스 헬시니어스 이명균 사장은 “마그네톰 비다의 바이오매트릭스 기술은 미래 MRI 영상 진단의 패러다임을 바꿀 신기술로서 새로운 임상 MRI의 기준이 될 것”이라며 “마그네톰 비다의 국내 보급을 통해 호흡 조절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자들의 진단과 치료에 더욱 효과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지멘스 헬시니어스는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영상의학과에 마그네톰 비다 1호기 설치를 필두로 국내 홍보 및 보급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멘스 헬시니어스는 지난 22일 부산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마그네톰 비다 출시 기념 심포지엄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열린 심포지엄은 전국 각지의 영상의학 전문의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최초로 1호기가 도입된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에서의 실제 임상 경험을 공유하는 자리였다. 


발표를 맡은 이선주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교수는 “마그네톰 비다 장비는 바이오매트릭스(Biomatrix) 기술로 인해 기존 MRI 장비 대비 스캔 속도와 이미지 퀄리티가 우수하여 그 동안 판독에 제약이 있었던 영상도 판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며 “영상 판독을 통해 더욱 빠르고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강조했다. 

양영구 기자
ygyang@monews.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