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 “SIDEX 2018 부스에 2만여명 방문”

OneMill 4x·Trios3 등 인기…전자차트 OneClick 론칭
등록: 2018.06.26


오스템임플란트가 지난 22~24일 코엑스에서 개최된 SIDEX 2018에서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을 대거 선보이며 큰 호평을 받았다. 회사 측은 "사흘간 누적인원 2만여명이 부스를 방문해 각 전문 Zone에 전시된 임플란트와 장비, 재료 등 다양한 제품을 체험했다"고 밝혔다.

출처:덴탈투데이
출처:덴탈투데이


오스템에 따르면,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품목군은 디지털 덴티스트리 분야였다. 특히 정밀도를 높이고 작업시간을 크게 단축시켜 OneDay 보철이 가능한 초정밀 밀링머신 `OneMill 4x`는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OneMill 4x는 다른 밀링머신 대비 오차폭이 매우 낮다. 20분 이내에 Single Crown과 Inlay 작업이 가능하고 글라스, 하이브리드 세라믹, 지르코니아 등 다양한 소재 적용이 가능하다.

출처:덴탈투데이
출처:덴탈투데이


지난 5월 3Shape과 판매계약을 체결한 오스템이 이번에 본격 론칭한 구강스캐너 Trios 3에 대한 관심도 컸다.


Trios 3는 정밀도와 속도, 편리성으로 임상의들에게서 호평을 얻고 있다. `Ultra Optical Sectioning` 기술을 적용해 초당 3천장 이상의 2D 이미지를 촬영한 후 이를 조합한 결과를 3D 영상으로 구현할 수 있어 정확하다. 스프레이를 도포할 필요가 없고, 특정거리나 각도에 구애받지 않고 스캐닝을 할 수 있다. 스캔영역을 변경하거나 잠시 쉬어도 바로 이어서 스캔이 가능하도록 스캔위치 정열 기능이 있고, Auto Focus 기능으로 불필요한 재촬영을 줄여준다.

출처:덴탈투데이
출처:덴탈투데이


컴퓨터 가이드 서저리 시스템 OneGuide System을 비롯해 투명교정 시스템 MAGIC Line, 덴탈CBCT T1, 파노라마 P2, 3D 프린터 O2 Printer 등도 크게 주목받았다.


치과 70%에서 사용하는 두번에, 하나로 등 오스템 소프트웨어에 대한 인기도 여전했다. 특히 이번 전시기간 중 프리론칭하여 큰 호응을 얻은 OneClick은 오스템을 비롯한 타사 영상장비와도 연동이 가능한 전자차트다.


`OneClick`은 덴탈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최초로 네이버를 통한 실시간 예약과 접수 내용 확인이 가능하다. 네이버 아이디가 있는 환자라면 쉽고 빠르게 주변 치과를 검색해 바로 접수할 수 있다. 임상의사결정지원시스템인 CDSS 기능으로 보험청구 가이드를 제시받을 수 있기 때문에 건보공단의 부담금 삭감을 우려할 필요도 없다.

출처:덴탈투데이
출처:덴탈투데이


임플란트 존도 상담과 계약이 이어진 가운데 SA와 HA 표면처리 우수성을 집약해 주목받고 있는 TSIII BA에 관심이 쏠렸다. 각종 KIT류를 비롯해 오스템 대표 아이템인 유니트체어 K3, 전문의약품, 미백치약 뷰센, 재료 등도 시선을 끌었다.


2015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오스템 인테리어 사업에 대한 문의도 줄을 이었다. 하루 평균 50여명이 신규 개원이나 이전, 치과 내 부분 리모델링을 상담해 인기를 실감케 했다. 각 DEMO 부스에서는 OneGuide 등 각종 시술 시스템을 체험하고 계약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원스톱 쇼핑을 표방하며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스마트 스토어 덴올에 대한 관심도 폭발적이었다. 덴올은 고품질 치과 재료를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어 많은 회원가입과 더불어 스마트 스토어 붐을 일으켰다.

출처:덴탈투데이
출처:덴탈투데이


오스템은 23,24일 전시장에서 임상과 보험청구 미니강의를 펼쳤다. 김기성 원장이 `상악동, 하악 전치부 임플란트용 원가이드 시스템의 활용`을 주제로 OneGuide를 활용한 임상 노하우를 전했다. 이재민 원장도 양일간 `전악임플란트 수복치료에서 구강스캐너 사용법`을 주제로 오스템이 공식론칭한 Trios3의 임상 팁을 공유했다.


전자차트 OneClick을 활용한 디지털 병원 만들기를 주제로 한 강의도 인기를 얻었다. 윤지영 원장은 `OneClick(전자차트)를 활용한 외과보험 청구`, 오스템 신태하 실장과 유희정 과장이 `OneClick(전자차트)를 활용한 디지털 병원 만들기` 노하우를 알려줬다.


오스템 담당자는 "전시회마다 기록을 갱신해온 가운데 올해도 많은 고객이 오스템 부스를 방문해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을 비롯한 각종 제품에 대한 상담과 계약은 물론 이벤트를 함께 즐겼다"며 "앞으로도 고객 요구에 부응하는 우수한 제품들을 통해 더욱 정확하고 안전한 진료를 위한 제품들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박원진 기자
admin@dttoday.com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