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통증 등 진통효과 우수한 스테로이드 주사 주의 사항은?


등록: 2018.07.06

▲ 스테로이드는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치료받는 것이 좋다. (사진=이미지스톡)
▲ 스테로이드는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치료받는 것이 좋다. (사진=이미지스톡)

최근 인구 고령화와 스포츠 활동 증가로 통증치료 및 주사치료를 위해 스테로이드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과용 사용으로 인해 오히려 고통을 겪거나 부작용을 겪는 환자들이 있어 주의와 올바른 이해가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주사 치료로 쓰이는 스테로이드란, 우리 몸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어 면역체계에 작용하는 호르몬(당질코르티코이드)과 유사한 구조를 가지는 합성물질을 말한다. 스테로이드는 염증을 줄여주는 소염제 중 가장 강력한 효과를 가지고 있으며, 관절 내 직접 주사하여 빠른 소염 작용 및 통증 감소를 얻을 수 있다.

어깨 부상 후 급성기 석회성 건염, 회전근개염, 유착성 관절낭염(소위 오십견), 퇴행성 관절염, 류마티스 관절염 등에서 어깨 통증의 정도가 심하여 수면에 지장이 있고 일상생활에 심한 제약이 있는 경우나 경구 소염진통제나 물리치료 등을 2-3주 간 시도하였으나 통증의 호전이 없는 경우에 스테로이드는 좋은 적응 대상이다.

스테로이드 주사의 단기 진통효과는 우수하지만 장기적인 효과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보고도 있고 세균성 관절염, 주사 부위 피부 탈색, 힘줄 또는 인대 파열, 혈당 상승 등 부작용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가톨릭대의정부성모병원 정형외과 임성준 교수는 “가장 중요한 것은 전문의의 진료를 받고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라며 “스테로이드 주사가 효과 있는 환자에서 주사 치료를 1~2회 받고 통증이 감소하면 맞춤 재활물리치료를 하는 것으로 일상생활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스테로이드의 용량 및 주사 횟수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뚜렷한 가이드라인이 없지만 일반적으로 최소 2주의 간격을 두고 한 부위에 2~3회 이상의 주사는 반복하지 않는 것이 권장된다. 만약 주사 치료로도 효과를 볼 수 없는 경우 무분별한 주사 치료로 병을 키우기보다는 전문의와 상의해 수술적 치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임우진 기자
woojin1803@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