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좋아하는 여성들 '헤딩' 자주하면 뇌 손상 위험 커


등록: 2018.08.03

▲축구를 하는 여성들이 남성들 보다 헤딩을 할때 뇌 손상을 입을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스톡)
▲축구를 하는 여성들이 남성들 보다 헤딩을 할때 뇌 손상을 입을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이미지스톡)

축구를 하는 여성들이 남성들 보다 헤딩시 뇌 손상을 입을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앨버트아인슈타인의대 연구팀이 'Radiology'지에 밝힌 이전 한 해 동안 비슷한 수의 헤딩을 한 49명의 남성 아마츄어 축구 선수와 49명의 여성 선수를 대상으로 뇌 영상 촬영을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남성중 절반 가량이 최소 487번 헤딩을 여성중 절반은 469명 이상 헤딩을 한 가운데 미세한 뇌 손상을 감지하는 일종의 MRI 검사인 diffusion tensor imaging이라는 뇌 영상 검사를 한 이번 연구결과 여성에서 손상된 뇌 백색질 용적이 남성들 보다 5배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들은 헤딩을 많이 하는 것이 뇌 구조적 손상과 연관된 8곳의 뇌 영역을 가진 반면 남성들은 단 3곳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남녀간 차이가 왜 생기는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여성들이 목 강도가 남성과 다르고 이로 인한 손상 생역학적 기전으로 여성들이 남성들 보다 뇌진탕이 자주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주경 기자
jk0525@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