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의료기기 부작용 예방 등 안전관리 앞장


등록: 2018.08.13

출처:의학신문
출처:의학신문


[의학신문·일간보사=이상만 기자]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 의료기기 안전성정보 모니터링센터(센터장 이유경)가 의료기기 안전관리 및 환자 피해 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의료기기 안전성정보 모니터링센터는 의료기기 부작용 사례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이 전국 지역별 거점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선정한다. 현재 전국에 19개 센터가 운영 중이다.


특히 순천향대학교 부속 부천병원 의료기기 안전성 정보 모니터링센터는 특정 수액세트의 필터 연결부에서 누수가 발생한다는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수액세트 제조사와 공유해 개선 제품을 내놓았다. 이 외에도 산소호흡기 작동불량, 주사기 불량 등 다양한 의료기기 부작용 정보를 수집하여 개선 방안을 찾았다.


이유경 센터장은 "전국의 모니터링센터들이 수집한 의료기기 부작용 사례가 2013년 1,680건에서 2017년 3,524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각 모니터링센터들이 환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 몇 년간 다양한 노력을 펼쳐 의료기기 부작용 보고체계가 활성화된 결과다. 앞으로도 식야처 등 여러기관과 협력해 의료기기 피해 예방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의학신문 이상만 기자
smlee@bosa.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