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 후 물기, 피부에 얼룩이…'어루러기' 피부과 진료 필요

피부색 변하는 어루러기로 고민…샤워 후 물기 잘 말려 건조한 상태 유지가 중요
등록: 2018.08.30

▲운동이나 샤워 후 물기를 잘 말리지 않으면 피부에 얼룩처럼 '어루러기'가 생길 수 있다 (사진=이미지스톡)
▲운동이나 샤워 후 물기를 잘 말리지 않으면 피부에 얼룩처럼 '어루러기'가 생길 수 있다 (사진=이미지스톡)

#범계동에 거주하는 32세 남성 최씨는 체중 감량을 목적으로 헬스장에서 운동을 시작했다. 헬스장 내에 샤워시설이 구비되어 있어 운동 후 샤워를 하고 귀가하곤 했는데, 한 달 후 최씨는 목과 등 부분에 미세한 간지러움을 느꼈다. 증상이 심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어느 날 옷을 갈아입던 와중 무심코 연한 갈색 얼룩이 목 곳곳에 번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심각성을 느끼고 병원을 찾은 최씨는 어루러기라는 병명을 진단받았다.

‘전풍’ 이라고도 불리는 어루러기는 쉽게 말해 피부의 가장 바깥층인 각질에 곰팡이가 증식해 발생한 질환이다. 말라쎄지아라는 효모균의 감염으로 인해 발생하며, 주로 가슴이나 등, 겨드랑이, 목 등 주로 피지 분비가 활발한 부위에 발병한다. 특별한 자각증상은 없으나 가벼운 가려움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곰팡이의 증식과 자극으로 인해 연한 갈색, 황갈색, 가끔 붉은빛을 띠는 다양한 크기의 원형 모양의 연한 반점들로 피부색이 변한다. 흰 피부의 사람에게는 검은 반점이, 검은 피부의 사람에게는 흰 반점이 생기기도 하며, 특히 자외선으로 피부가 검게 변하는 여름철에 더 두드러져 보이기도 한다. 자칫 몸에 흰 반점이 생긴 것으로 보여 백반증과 유사하게 보이지만 백반증은 피부 내 멜라닌 색소가 파괴된 것으로 발병 원인부터 확연히 다르다.

어루러기는 전 연령에 걸쳐 나타나지만 대부분 10대 청소년이나 20대 젊은 성인에게서 발생한다. 범계역 피부과 K원장은 "어루러기의 원인이 되는 곰팡이는 덥고 습한 곳을 좋아하기 때문에 여름철에 심해지기도 하며, 비만이나 당뇨병 환자, 운동선수 등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에게 잘 나타난다"며 "어루러기가 얼굴이나 목에 생기는 경우 미용상 콤플렉스로 작용하기도 하므로 날이 따뜻해지면 환자들이 더욱 고통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어루러기 균은 피부접촉으로 옮을 수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헬스장이나 목욕탕 등에서 어루러기 균이 있는 수건이나 옷을 함께 사용한다면 어루러기 전염 확률이 더욱 높아진다. 이미 샤워를 한 후라도 균이 있는 수건으로 몸을 닦는다면 감염될 수 있으며, 물기를 말리지 않고 눅눅한 채로 있는 것도 좋지 않다.

고대 구로병원 피부과 전지현 교수는 “특별한 증상이 없다고 방치하거나, 아무 연고나 바르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피부과 의사의 진료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해야 한다”며,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샤워를 하고 물기를 잘 말려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또한, “말라쎄지아 효모균은 피부의 정상 균총이기에 유발인자의 완전 제거가 힘들어서 재발하기 쉽기 때문에 더욱더 증상의 빠른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조용진 기자
jyjthefake@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