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식사하면서 가장 많이 섭취하는 음식은 '잡곡밥'… 간식은 커피

‘충분한 양과 다양한 음식 섭취’ 비율 절반도 안돼
등록: 2018.10.09

우리나라 노인이 식사에서 가장 많이 섭취하는 음식은 잡곡밥이고, 가장 자주 이용하는 간식거리는 커피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전체 노인 중 ‘충분한 양과 다양한 음식을 섭취’하는 비율은 절반에도 못 미쳤다.

호남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양은주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3476명을 대상으로 식생활과 영양소 섭취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해당 연구에서 아침ㆍ점심ㆍ저녁ㆍ간식을 모두 섭취하는 비율은 남성 노인이 79.7%, 여성 노인이 69.7%였다. 전체 노인의 44.5%가 ‘충분한 양과 다양한 음식을 먹을 수 있었다’고 응답했다.

식사에서 가장 많이 섭취하는 음식은 잡곡밥이었다. 다음은 배추김치ㆍ쌀밥ㆍ된장찌개ㆍ멸치볶음 순이었다. 간식으론 커피를 가장 많이 즐겼으며, 사과ㆍ귤ㆍ우유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남성 노인의 하루 평균 칼로리 섭취량은 65∼74세에서 2018㎉, 75세 이상에서 1740㎉였다. 65∼74세와 75세 이상 여성 노인은 하루에 칼로리를 각각 1580㎉ㆍ1361㎉ 섭취하는 데 그쳤다.

칼슘은 전체 노인의 82%가 평균필요량 이하로 섭취했다. 칼륨은 전체 노인의 79.6%, 리보플라빈(비타민 B2)은 71.0%, 비타민 A는 61.7%가 평균필요량 미만으로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의 탄수화물 : 단백질 : 지방을 통한 칼로리 섭취 비율은 74.0% : 13.9% : 13.1%로, 탄수화물의 의존율이 지나치게 높았다. 이는 노인은 단백질ㆍ지방이 많은 고기ㆍ유제품 등 동물성 식품을 지금보다 더 많이 섭취해 영양 섭취를 균형적으로 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고혈압의 주된 원인으로 알려진 나트륨은 전체 노인의 13%만이 충분섭취량 미만으로 섭취했다. 이는 노인이 김치ㆍ된장국ㆍ된장찌개ㆍ조림류 반찬을 선호하는 결과로 해석됐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전체적으로 국내 노인의 칼로리 섭취량이 부족하며, 칼슘ㆍ칼륨ㆍ리보플라빈ㆍ비타민 A의 영양상태가 불량하고, 이런 영양부족은 연령이 증가할수록 더욱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동아시아식생활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동주 기자
ed30109@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