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한 가을철, 얼굴 각질제거 고민…촉촉한 피부관리법은

샤워 후 수분 위해 보습제나 로션 바르면 좋아
등록: 2018.10.11

▲너무 자주 샤워하는 경우 피부가 더욱 건조해질 수 있다. (사진= 이미지스톡)
▲너무 자주 샤워하는 경우 피부가 더욱 건조해질 수 있다. (사진= 이미지스톡)

덥고 습하던 여름이 지나가고 청명한 가을이 왔다. 이에 나들이 등 외출을 즐기다 보면 나도 모르게 얼굴에 하얗게 각질이 일어날 때가 있다. 가을철 건조함에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보습관리가 안됐기 때문이다.

여름철에는 날씨는 덥지만 습도도 높기 때문에 피부가 쉽게 건조해지지 않았다. 하지만 가을은 여름과 다르게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기 때문에 피부 보습을 신경써야한다.

피부의 각질층은 인체를 피부의 유해자극으로부터 보호하고 체내의 수분이 외부로 소실되는 것을 방지하는 장벽 역할을 하고 있다. 벽돌과 같은 역할을 하는 각질세포와 이를 둘러싼 시멘트의 역할을 하는 각질세포 간 지질로 이루어져있다.

특히 가을에는 낮의 더위와 저녁의 추위로 인한 기온차로 피부의 수분 보습량이 떨어지다 보니 얼굴의 피부가 갈라지고 각질이 일어난다. 이에 얼굴 각질제거 등을 위해 피부과를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한 피부과 전문의는 “가을철에는 샤워나 세안 후에 피부의 각질층이 수분을 함유하도록 돕고, 수분을 외부로 빼앗기지 않도록 보습제, 로션 등을 바르는 것이 좋다”며 “또한 샤워를 할 경우 너무 뜨거운 물보다는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해야 하고, 너무 자주하는 경우 피부가 더욱 건조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보습제를 선택할 때는 피부유형에 따라 연고 형태나 로션 형태 등 자신의 피부에 맞는 형태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고, 정제되지 않은 식물성 재료의 보습제를 사용할 경우 알러지나 자극반응 등이 일어날 수 있어 피부 반응테스트를 시행하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

임우진 기자
woojin1803@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