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대책 추진

중소기업육성기금 등 총 12억원 투입해 연 1.5% 저리 융자 우선 지원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대상 총 70억원 규모 신용보증 지원
등록: 2019.08.09

▲ 동작구청 청사 전경 (사진=동작구 제공)
▲ 동작구청 청사 전경 (사진=동작구 제공)

동작구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조치에 따라 지역 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피해 보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추진에 나선다고 밝혔다.

먼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받은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을 추진한다.

중소기업육성기금 9억 6천만원을 투입하고, 피해업체를 우선순위로 해 시중은행보다 낮은 연이자 1.5%의 융자를 지원한다.

아울러, 2억 4천만원 규모의 동작구 주민소득지원 및 생활안정기금을 통해 수출규제 피해로 생계자금 등이 필요한 구민에게 저금리(1.5%)로 융자를 실시한다. 향후 상황변화에 따라 기금지원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구는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연계해 담보력이 부족한 관내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에 대해 총 70억원 규모의 보증도 지원한다.

일본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에 따른 피해 구제 및 상담을 희망하는 업체는 동작구청 생활경제과로, 생계자금 등에 대해서는 자치행정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수출 규제 피해업체에 대해 납부기한 연장, 징수유예 등 지방세 세제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구에서 발주하는 용역, 물품, 공사 자재 등에 국산 제품 사용을 적극 권장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들의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피해기업을 보호하는 실질적인 지원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작구는 일본 수출규제 비상대책 T/F팀을 구성해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입을 기업현황을 파악 중에 있으며, ‘일본 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 연합’에 참여해 일본 규탄 성명서 발표, 행동계획 등에 동참하고 있다.

이경호 기자
seddok@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