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상급종합병원 유치 진료권역 분리가 해답'

울산 의료계 "울산대병원 상종 제외...의료전달체계 붕괴, 지역환자 역외 유출"
등록: 2019.08.09


[의학신문·일간보사=이균성 기자] 보건복지부의 제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기준 발표를 앞두고 '울산 진료권역'을 따로 분류해 달라는 요구가 지역 의료계에서도 나오고 있다.

출처:의학신문
출처:의학신문


울산시의사회와 지역 종합병원장들은 지난 7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료권역 조정 없이 울산에 상급종합병원을 유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울산권을 경남권에서 분리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울산은 광역시로 승격된 지 20년이 넘었지만 전국 7대 주요도시 가운데 유일하게 상급종합병원이 없어 120만 울산시민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2011년 도입된 상급종합병원 제도는 의료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환자의 진료비 부담을 줄이고자 경증환자는 1, 2차 병의원, 중증환자는 상급종합병원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전달체계를 확립하는 것이 목적이다.


또한, 해당 진료권역에 지역거점병원을 육성해 지방환자의 서울과 수도권 쏠림을 막기 위한 의미도 담고 있다.


그러나 울산의 경우 지난 3주기 평가에서 울산대병원이 상급종합병원에서 제외되면서 우려했던 지역 내 의료전달체계가 무너지고, 환자의 역외 유출 및 병의원 간 경쟁 심화 등 부작용을 낳고 있다. 특히, 거동이 힘든 중증환자의 원정진료에 따른 불편과 경제적 손실 등 피해를 환자와 가족들이 고스란히 떠안고 있어 울산시와 지역사회의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날 의료계 인사들은 "정부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의료생활권을 무시한 행정 편의적인 진료권역 설정이 상급종합병원 제도의 취지를 무색케 하고, 지방환자의 서울과 수도권 쏠림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울산대병원의 3주기 상급종합병원 탈락 원인을 의사인력 및 전공의 수급 부족 때문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해결이 쉽지 않다는 주장이다. 울산은 의과대학이 없고 보건복지부로부터 배정된 전공의 수도 인구 1만명당 0.57명으로 서울 2.47명, 전국평균 1.27명에 한참 못 미친다.


울산 의료계는 "그동안 울산시는 정부의 보건정책에 있어 경남권에 묶여 항상 불이익을 받아 왔다"며 "보건복지부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 지역 내 의료전달체계 확립을 위해 울산시를 독립된 진료권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학신문 이균성 기자
gslee@bosa.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