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日 수출규제 기업 애로사항 신고창구 개설


등록: 2019.08.09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결정’에 따라 TF팀을 운영하는 등 일본의 식품ㆍ의약품 분야 수출규제 대응에 나섰다.


일본 수출규제 발표 직후인 지난 2일 식약처는 차장을 팀장으로 하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TF팀’을 구성, 분야별 영향과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으며, 관련 협회 및 업계와 협조체계를 유지하면서 지속적으로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


또,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시행세칙 공포 등 불확실한 상황에 대비해 식약처 홈페이지에 ‘일본 수출규제 기업 애로사항 신고창구’를 개설, 산업계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수출규제 대상 원료ㆍ부품의 신속 수입통관이나, 수입국 변경과 관련된 허가사항 변경이 필요한 경우 등에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식품저널 인터넷식품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나명옥 기자
myungok@foodnews.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