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도 코로나19 걸릴 수 있다 ... 바이러스, 최소 13일간 생존'


등록: 2020.09.14

돼지
돼지


[헬스코리아뉴스 / 전성운] 돼지가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식품검사국(CFIA)과 미국 아이오와대 연구진은 돼지의 조직 세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최소 13일간 생존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16마리의 건강한 돼지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주입한 결과 무증상 감염을 포함해 약 30%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월 가축을 대상으로 진행된 대규모 코로나 바이러스 실험에서 돼지는 코로나19에 걸릴 수 없다는 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이번 연구에선 기존 실험보다 10배 많은 바이러스를 돼지의 코와 목에 주입했다.


바이러스를 주입한 직후 돼지들은 사흘간 눈물과 콧물 증상을 보였지만 별다른 이상을 보이지 않았고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왔다.


이후 연구진은 실험 돼지들을 살처분해 장기를 검사했는데 이때도 코로나 감염에 따른 손상은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돼지들의 혀 아래 조직세포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고, 배양접시에서 빠르게 번식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 돼지의 일부 혈액 샘플에서 바이러스 항체가 발견됐다.


하지만, 현재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동물에서 인간으로 전염될 수 있다는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


이 연구는 지난 10일 생물학 논문 선공개 사이트 'biorxiv.org'에 발표됐다.

전성운
admin@hkn24.com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