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많이 하는 사람 비만위험 높아진다

정혜선 교수 연구팀 연구결과 국제학술지 PLOS ONE에 게재
등록: 2021.03.16

출처:헬스코리아뉴스
출처:헬스코리아뉴스


[헬스코리아뉴스 / 이슬기] 오래 일할수록 비만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혜선 가톨릭대 교수와 엄미정 경북전문대 교수 연구팀은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조사된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하여 19세부터 60세 남성 근로자 2592명의 자료를 분석하여 근로시간과 비만의 연관성을 파악하고, 수면시간의 역할을 규명했다.


연구결과, 일주일에 40시간 미만 일하는 근로자보다 50~59시간 일하는 근로자의 비만 확률이 1.4배 더 높았으며, 60시간 이상 일하는 근로자의 비만 확률도 1.4배 더 높았다. 근무시간과 비만(BMI) 사이의 관계에서 수면시간이 매개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근무시간이 길고, 수면시간이 감소할수록 비만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시간 근로가 비만을 유발하는 이유는 운동이 부족하고, 가족과 함께 보내는 여가활동 수행 시간이 적기 때문이다. 사회적 요구를 충족하는 다양한 활동을 방해하는 것도 한 요인이다.

정혜선 교수
정혜선 교수


특히 장시간 근로로 인해 발생하는 불충분한 수면은 신진대사의 변화를 유도하여 수면장애와 비만 증가에 기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근로시간이 긴 근로자는 근로로 인한 피로 회복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만, 근로시간이 길수록 수면시간이 짧아지고, 수면의 질은 저하되어 피로회복을 충분히 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정혜선 교수는 “직장 내에서 근로시간과 휴식시간을 잘 배분하고, 장시간 근로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근로자의 수면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직장 내에서 신체활동을 증진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하거나, 건강한 식사를 제공하도록 하여 근로자의 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PLOS ONE 3월호에 게재되었다.

이슬기
admin@hkn24.com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