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토’‘씹뱉’ 신경성폭식증 20대 여성 압도적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신경성폭식증 진료인원 1만 641명여성 9903명(93.1%), 남성 738명(6.9%) ... 여성이 13배 이상 많아20대 여성 44.1%, 30대 여성 21.4%, 40대 여성 11.4%, 10대 여성 8.4%환자의 85%가 10대-40대 여성 ... 남인순 의원 “성별화된 외모규범 문제”
등록: 2021.10.07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신경성폭식증 환자가 4년간 21.6% 증가하고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보다 13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여성이 44%로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하는 등 대다수(85%) 환자가 10대-40대 여성으로 드러나 성별화된 외모 규범이 문제라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서울 송파구병)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신경성폭식증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총 1만 641명이다. 환자수는 2016년 2010명에서 2020년 2444명으로 21.6%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여성은 9903명(93.1%), 남성은 738명(6.9%)으로 여성 환자가 13배 이상 많았다. 진료비는 더욱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2016년 7억 2843만원에서 2020년 11억 566만원으로 약 51.8% 급증했다.


최근 5년간 신경성폭식증 진료인원을 성별연령별로 분석한 결과, 20대 여성은 4696명인 44.1%로 나타나 신경성폭식증 환자의 상당수를 차지했다. 이어서 30대 여성 2274명(21.4%), 40대 여성 1216명(11.4%), 10대 892명(8.4%) 순으로 신경성폭식증 환자의 대다수인 85%가 10대부터 40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여성은 2016년 818명에서 2020년 1137명으로 39%가 증가해, 다른 성별·연령별 집단의 진료인원수가 크게 변화하지 않은 것과 대조를 보였다.


남인순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각종 다이어트, 바디프로필 촬영이 유행하는 가운데, ‘먹토(먹고 토하기)’, ‘씹뱉(씹고 뱉기)’등 원하는 몸매를 만들기 위해 극단적인 식이조절이 악화되면서 신경성폭식증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경성폭식증은 여성 환자가 93%, 특히 10-40대 여성이 85%를 차지하는 지극히 성별화된 질환”이라며 “신경성폭식증은 우울, 불안, 공황장애 등이 동반되기도 하며, 무월경증, 탈수, 위장장애, 치아부식 등 다양한 합병증을 유발해 심신의 건강을 손상시킬 수 있다. 해로운 다이어트 산업과 문화에 대한 문제제기와 여성의 몸에 대한 왜곡된 사회적 시선이 해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질병분류정보센터(KOICD)에 따르면 신경성 폭식증(F50.2, Bulimia nervosa)은 몸무게 조절에 대한 과도한 선입견과 반복적 과식발작이 특징인 일련의 증후군이며 과식과 구토의 양상을 보인다. 이 장애는 신체형태 및 체중을 포함해서 신경성 식욕부진 관련 생리적 특징을 공유한다. 반복된 구토는 몸의 전해질 부족과 신체적 이상을 초래 한다. 수개월에서 수년에 이르는 발병전 신경성 병적과식의 에피소드가 항상 있을 수는 없지만 주로 존재한다.

임도이
admin@hkn24.com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헬스케어N)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