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20년 이상 소음 노출 시 당화혈색소 수치↑

서울대병원 유정은 교수팀, 40세 이상 3534명 분석 결과유산소 운동 및 청력 보호장비, 당뇨병 발생 위험↓
등록: 2022.11.29

직장에서 20년 이상 소음에 노출되면 당화혈색소 수치가 높아져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DB)
직장에서 20년 이상 소음에 노출되면 당화혈색소 수치가 높아져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이한희 기자] 직장에서 20년 이상 소음에 노출되면 당화혈색소 수치가 높아져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다만 소음에 장기간 노출돼더라도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거나 청력 보호 장비를 착용하면 당뇨병 발생 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유정은 교수팀이 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세 이상 남녀 3534명을 대상으로 작업장의 소음과 당뇨병 관련 지표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연구 결과, 직장에서 20년 이상 소음에 노출되고 유산소 운동이나 활동을 게을리 한 사람은 소음에 노출되지 않거나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한 사람보다 당화혈색소 수치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20년 이상 소음에 노출된 사람 중 청력 보호 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은 청력 보호 장비를 착용한 사람보다 당화혈색소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화혈색소는 지난 2~3개월 동안의 혈당 평균치를 가리킨다. 흔히 당화혈색소의 정상 범위는 4.0~6.0% 미만이고, 5.7~6.4%이면 당뇨 전 단계, 6.5% 이상이면 당뇨병으로 진단한다.

유 교수팀은 “소음 노출과 당뇨병 유병률 사이의 연관성은 아직 불분명하다”며 “이번 연구는 작업장 소음 노출과 높은 당화혈색소 수치는 관계가 있으며. 장기간의 작업장 소음 노출, 신체 활동 없음, 청력 보호 장비 미착용이 당뇨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즉, 직장에서 소음에 노출되는 근로자에겐 난청과 당뇨병을 예방하기 위해 유산소 신체 활동을 권장해야 한다는 것이다.

소음 노출은 고혈압ㆍ심근 경색ㆍ인지 장애를 비롯해 다양한 질병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5만7000명 이상을 조사한 덴마크의 코호트 연구에선 소음이 제2형(성인형) 당뇨병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이 밖에 100명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소규모 연구에선 80㏈(데시벨) 이상의 소음에 오래 노출되면 혈당과 코르티솔 수치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작업장 소음 노출 시간과 포도당 대사 상태의 연관성: 국민건강영양조사 근거)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한희
hnhn0414@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메디컬투데이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