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장애인연금 32만3180원으로 책정

부가급여 8만원 더해지면 최대 40만3180원 매월 지급
등록: 2023.01.08

보건복지부 전경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전경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메디컬투데이=이한희 기자] 올해 장애인연금이 지난해 전국소비자물가변동률 5.1%를 반영해 32만3180원으로 결정됐다. 또한 부가급여 8만원이 더해져 최대 40만3180원이 매월 지급될 예정이다.

8일 보건복지부는 2023년 1월부터 저소득 중증장애인의 소득보장을 위해 물가 변동에 따른 기초급여액 인상을 반영해 월 최대 40만3180원으로 장애인연금을 인상 지급한다고 밝혔다.

올해 장애인연금 기초급여액은 ‘장애인연금법’ 제6조에 따라 2022년도 전국소비자물가변동률 5.1%를 반영해 전년도 기초급여액(30만7500원)대비 1만5680원 인상된 32만3180원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1월 급여지급일(1월 20일)부터 장애인연금 수급자에게 기초급여 32만3180원과 부가급여 8만원을 합산해 최대 40만3180원을 매월 지급한다.

올해 장애인연금 지급대상자 선정기준액은 현 수급률 70.5%를 고려해 2022년 선정기준액과 동일한 수준인 단독가구 122만원, 부부가구 195만2000원으로 결정했다. ‘장애인연금법’은 중증장애인 중 소득 하위 70%를 수급 대상이 되도록 결정할 것을 규정하고 있으며 올해 약 37만명이 장애인연금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장애인연금은 장애인의 생활 안정 지원을 위해 지난 2010년 7월 도입된 제도로 만 18세 이상의 등록 중증장애인 중 본인과 배우자의 월 소득인정액이 선정기준액 이하인 자에게 매월 급여액을 지급하는 소득보장제도다.



올해부터 장애인연금은 주민등록상 주소지와 관계없이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 방문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복지로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신청할 수 있다. 장애인연금의 신청은 장애인연금을 받고자 하는 중증장애인 본인이 직접 신청하는 방법 외에 중증장애인과 주민등록 주소지가 동일한 배우자, 부모, 자녀, 자녀의 배우자, 형제자매가 대리 신청할 수 있다.

장애인연금에 대한 문의 사항은 읍면동 주민센터 및 보건복지콜센터(국번없이 129)에서 상담할 수 있다.

이한희
hnhn0414@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메디컬투데이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