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치료에 적극적인 시니어층…근육량 유지하고 체지방 줄여야


등록: 2023.05.02

시니어층의 비만관리는 점진적 개선을 목표로 접근하는 것이 좋다. 젊은층에 비해 대사가 저하된 만큼 근육량을 유지하고 불필요한 체지방을 줄이는 방향으로 감량 계획을 잡는 것이 권고된다. (사진=DB)
시니어층의 비만관리는 점진적 개선을 목표로 접근하는 것이 좋다. 젊은층에 비해 대사가 저하된 만큼 근육량을 유지하고 불필요한 체지방을 줄이는 방향으로 감량 계획을 잡는 것이 권고된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이른바 100세 시대에 회갑연의 유래는 아득한 옛이야기가 됐다. 18세부터 65세까지를 '청년', 79세까지를 '중년', 80세부터를 '노년', 100세이상은 '장수노인'이라고 규정한 UN의 연령 기준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처럼 달라진 인생주기를 반영하듯 무병장수를 넘어 젊고 건강한 동안 외모를 유지하려는 시니어층이 늘고 있다. 특히 건강관리의 기본은 비만관리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액티브 시니어들의 모임에선 으레 체중과 동안이 빠지지 않는 화두로 등장하고 있다.

실제로 지방흡입을 위해 의료기관을 찾는 60~70대는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비만클리닉 365mc의 인공지능 빅데이터 전담부서 HOBIT(Healthcare and Obesity Big data Information Technology)이 집계한 결과, 2015년 22건이었던 60~70대 지방흡입 수술 건수는 2016년 30건, 2017년 99건, 2018년 101건, 2019년에는 162건을 기록했으며 지난해에는 233건으로 2015년 대비 10배 이상 늘어났다.

체중 변화량은 2kg 이하 감량자부터 7kg 이상 감량자까지 폭넓게 나타났다. 선호하는 수술 부위는 ‘복부(535건)’, 팔(198건), 등(109건) 순으로 높은 수요를 보였고 최근에는 얼굴(39건), 허벅지(35건), 러브핸들(12건)의 지방흡입 수술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의료 전문가들은 시니어층이 비만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트렌드에 대해 긍정적이라는 입장이다. 비만은 만성질환의 주범일뿐더러 노화가 진행되고 있는 시니어층에게는 더 악조건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일례로 비만한 노인은 당뇨병에 더 취약해진다.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고혈압과도 관련이 있다. 나이가 들수록 자연스럽게 혈압이 올라가는데 비만은 이를 가속화시킨다. 고혈압은 심장, 뇌, 콩팥 등 다양한 장기에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게 권고된다.

비만으로 혈액 내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하면 뇌졸중 우려도 높아진다. 서울대병원이 2009∼2014년 건강검진을 받은 2800만명 중 비후성 심근증이 발병한 7851명을 분석한 결과 비만이 발병 위험을 높이는 주 요인으로 파악됐다.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이 아니라도 비만은 삶의 질에 악영향을 미친다. 나이가 들면 누구나 퇴행성 관절염을 겪기 쉽지만 비만한 경우 체내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가 증가해 관절염을 악화시키는 인자가 된다.

부산365mc 박윤찬 대표병원장은 “나이가 들면 흔히 체중이 줄어든다고 하는데 이는 근육이 감소하는 것일 뿐 지방은 오히려 늘어나 질환에 더 취약하게 된다”며 “과체중인 것도 경계해야 하지만 팔뚝, 허벅지는 가늘어지고 복부만 두둑해지는 거미형 비만 역시 안심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시니어층의 비만관리는 점진적 개선을 목표로 접근하는 것이 좋다. 젊은층에 비해 대사가 저하된 만큼 근육량을 유지하고 불필요한 체지방을 줄이는 방향으로 감량 계획을 잡는 것이 권고된다.

근손실 방지를 위해 체중 1kg당 1.2~1.5g의 단백질을 매일 섭취해야 한다. 예를 들어 체중이 50㎏인 사람은 하루에 60g 이상의 단백질을 섭취해야 한다. 또한 탄수화물·나트륨 함량이 낮은 식단으로 개선하는 것이 좋다.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을 병행해 근육량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 근육을 수축한 후 중간에 잠시 멈춰 긴장 상태를 유지하는 ‘근육 저항 무산소 운동’이 근감소증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윤찬 대표병원장은 “60~70대는 젊은층에 비해 만성질환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병원에서 건강 상태를 파악하며 체계적인 감량 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1개월에 본인 체중의 3~5%를 줄이는 정도면 무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지방흡입이나 지방추출주사 등 비만치료 및 체형관리에 적극적인 니즈를 지닌 시니어층 역시 짜임새 있는 치료 계획을 필요로 한다.

박 대표병원장은 “특별한 건강 문제가 없는 상황이라면 수술을 받는 데는 무리가 없다”며 “다만 연령을 고려해 혈액검사 등 사전 검사를 철저히 시행한 뒤 계획을 세워야 보다 안전하고 만족도 높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준수
junsoo@mdtoday.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메디컬투데이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