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근개 파열환자 비타민D부족하면 염증반응 더 악화”

건국대병원 정석원 교수팀, 연구 성과 국제저널에 발표
등록: 2023.09.06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석원 교수.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석원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회전근개 파열 환자에게 비타민D가 부족하면 근위축, 지방변성, 염증 관련 인자들에 영향을 미쳐 파열된 근육의 염증반응을 더욱 가속화 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타민D 결핍은 전체 인구의 14%에 달할 정도로 흔하며 비타민D 결핍 환자도 예외가 아니다. 비타민D 결핍은 근위축 및 면역기능 저하와도 관련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정석원 교수팀은 비타민D 결핍이 회전근개 파열 환자의 근육 내 유전자 발현 변화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분석했다.


연구팀은 회전근개 파열이 있으면서 비타민 D 결핍증(serum 25-hydroxyvitamin D concentration 20 ng/dL 미만)이 있는 환자군(12명)과 그리고 이들 환자군과 나이, 성별, 회전근개 파열 정도가 유사하면서 비타민D가 충분(serum 25-hydroxyvitamin D concentration 30 ng/dL 이상)한 환자군(12명)을 대상으로 회전근개 근육과 힘줄, 삼각근육의 유전자 및 단백질 발현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비타민D 결핍이 삼각근육의 근위축에는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회전근개에 대해서는 근위축보다 염증발현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석원 교수는 “이번 결과는 회전근개 파열 환자에서 비타민D 결핍 상태가 파열된 근육의 염증반응을 더욱 가속화시켜 통증 및 기능저하를 초래할 수 있음을 밝힌 최초의 연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타민D 결핍이 있는 회전근개 파열환자의 경우, 비타민D를 보충하는 것으로도 어깨 증상 개선 및 기능 회복에 도움이 줄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저명한 정형외과 분야 국제 저널 ‘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 8월호에 게재됐다.


박원진
admin@hkn24.com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코리아뉴스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