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1.4%, 운동을 열심히 하면 폐활량이 늘어난다고 잘못 알고 있어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2023 폐질환 폐건강 국민인식조사 결과 발표국민 68.4%, COPD(만성폐쇄성폐질환) 들어본 적 없어코로나 팬데믹 이후 폐 건강 중요성 인식됐으나 폐질환 관련 정보 인지는 낮은 수준
등록: 2023.10.16

출처:의사신문
출처:의사신문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9명은 '운동을 열심히 하면 폐활량이 늘어는다'는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이사장 정만표)는 20주년 폐의 날을 맞아 폐질환 관련 국민인식조사를 실시, 16일 발표했다.


폐건강에 관한 OX 질문인 '운동을 열심히 하면 폐활량이 늘어난다'에 대해 오답을 답한 비율이 91.4%로 나타났다.


폐활량은 선천적으로 타고 나는 것으로, 운동선수처럼 전문적으로 운동을 하더라도 폐활량이 늘지는 않는다. 다만, 자전거타기, 수영 등 유산소 운동을 하면 폐포의 기능은 향상시킬 수 있다.


'COPD(만성폐쇄성폐질환)를 알고 있냐'는 질문에 68.4%가 '모른다'고 답했다.COPD라는 질병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폐쇄성폐질환 환자 대부분은 40세 이상 남성이며, 초기 증상은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이 있다. 이러한 증상이 지속될 시,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한, 실제로 남성의 COPD(만성폐쇄성폐질환) 발병률은 높은 데도 불구하고, 여성이 COPD에 더 취약하거나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86.4%로 나타났다.

출처:의사신문
출처:의사신문


COPD는 매체 중 TV(30.2%)를 통해서 가장 많이 들어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시기의 대중매체를 통해 전달된 폐질환에 관한 여러 정보들과 금연캠페인 영향으로 보인다.


COPD에 대한 정보를 접한 후에는 심각한 질병으로 인식한 응답자가 대다수이며, 질병에 걸릴 가능성을 인지하고 본인을 포함한 가족이 특별히 주의해야한다고 응답했다.


COPD의 약물치료는 폐기능을 호전시킨다기 보다는 현재의 증상을 개선시킬 수 있고 이차적으로 발생하는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따라서 조기 발견과 적절한 치료 관리가 중요하다.


정만표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이사장은 국민인식조사 결과에 대해 "코로나 이후 폐질환에 대한 경각심은 높아졌으나 폐질환과 폐건강에 관한 국민들의 올바른 정보 인지는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70주년을 맞은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앞으로 대중매체뿐만 아니라 2030세대가 익숙한 디지털매체를 통해서도 폐질환과 폐건강에 관한 바른 정보들을 전달하도록 더욱 노력할 계획이고 궁극적으로는 폐질환 유병률을 낮추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올해로 20회를 맞은 폐의 날은 매년 10월 둘째 주 수요일로,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에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제정한 날이다.


2003년을 첫 시작으로 매년 폐질환과 폐건강에 관한 정보를 쉽고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올해는 10월 11일로 우리 가족 폐질환 이야기 수기 공모전, 폐 건강 실천을 위한 걸음 기부, 폐질환 폐건강 국민인식조사, 인터랙티브 폐건강 정보 콘텐츠, 온라인 폐의 날 기념식 등을 성황리에 진행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만 20세 이상 69세 이하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폐질환과 폐건강 그리고 COPD 관련 지식 및 인식을 조사했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본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폐질환, 폐건강, COPD에 대한 대중적 이해 향상을 위해 더욱 다양한 홍보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홍미현 기자
mi9785@naver.com

* 본 기사의 내용은 의사신문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