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정원 확대, 의료계 강력 반발 속 병원계 상황 예의주시

병원계, 필수의료 분야 인력 증원 절감하지만 규모와 시기 더 지켜봐야 분위기병원계 일각 현 정권 전 정권 마무리 못한 정책 강행 따른 정치적 결정 일축
등록: 2023.10.18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의대정원 증원 논란으로 인해 의료계는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병원계는 사뭇 상반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필수의료분야 인력 부족을 절감하면서, 인력 증원 규모와 시기에 대해서는 더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보건복지부 조규홍 장관은 어느 때보다 의사인력 증원에 대한 국민적 기대가 크고, 사회적 열망이 높은 상황에서 의사 수 증원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다.


따라서 오는 19일 의대정원 증원 규모와 시기를 종합적으로 마련해 발표할 방침이다. 정치권과 정부 일각에서는 의대정원 규모를 최소 350명에서 1000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대한의사협회를 비롯한 의료계는 즉각 반발하고 있다.


의협 제42대 회장 후보로 나선 박인숙 전 국회의원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은 17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조규홍 장관 사퇴를 촉구했다.


의대정원 증원은 의대 낭인을 양산하고 엄청난 사회적 부작용을 유발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두 후보 이외 각 전문과목의사회와 지역의사회, 대개협 역시 의대정원 증원 관련해 비판하면서 강력 투쟁까지 불사하겠다고 반발하고 있다.


의협은 같은 날 긴급 의료계 대표자 회의까지 개최하고 향후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의대정원 확대 분위기 살피는 병원들... 왜?


이런 의료계 분위기 속에서 병원계는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병원 한 관계자는 "병원은 필수의료분야에 대한 인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의사인력 확대는 필요하다"면서도 "의사인력 증원 규모와 시기는 더 지켜보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그는 "아직 정부에서 명확한 의대정원 증원 규모와 시기를 발표하지 않았다"며 "정부의 명확한 발표 이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대응 방안을 마련해도 늦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지역 A상급종합병원 전 병원장은 "병원계는 의사인력 증원에 대해 내부적으로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면서도 "단순히 의사인력 증원만으로 현재 산적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에도 문제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A 전 병원장은 "정부와 의료계 모두 객관적인 의사인력 부족 규모를 산출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 및 의료계가 산출하고 있는 의사인력 부족 규모에 대해 객관적인 연구 결과가 없다"며 "양측 모두가 인정할 수 있는 객관적인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의사인력 증원 규모를 설정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B 병원장은 현재 의료체계를 그대로 두고 의사 인력만 증원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B 병원장은 "붕괴된 의료전달체계, 과잉진료 행태 등 장기적 미래 의료 청사진 없이 현 시점에서 의사가 부족하다고 의사인력을 늘리는 것은 효과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이번 의대정원 증원 1000명 논란은 윤석열 정부가 떨어진 지지율을 만회하기 위한 정치적 결정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것 같다"며 "전 정부가 해결하지 못한 정책을 이번 정부가 해결했다는 정치적 욕심에 불과한 것 같다"고 평가절하했다.

신형주 기자
hjshin@monews.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메디칼업저버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