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중증·응급환자, 대형병원 즉시 이송“의료공백 최소화”

소방청,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119구급활동 대책’ 발표중증응급환자 우선 이송 및 구급상황관리센터서 직접 병원 선정…이송지연 방지의료기관 안내상담 전화 폭주 대비 인력장비 강화, ‘비응급환자 신고 자제’ 당부
등록: 2024.02.21

출처:의사신문
출처:의사신문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하는 의료계의 행동에 대비하기 응급환자 이송 지연이 발생할 경우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직접 병원을 선정토록 해 대응하기로 했다.


소방청은 지난 19일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를 반대하는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비해 응급환자 이송에 차질이 없도록 관련 부처와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이와 관련된 119구급활동 대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에는 전국 소방본부장 긴급 영상회의를 열어 △집단행동 발생 시 단계별(준비-초기-장기) 조치사항 △병원선정 및 긴급환자 발생 시 이송 방안 △119응급의료 상담 콜 폭주에 대비하기 위해 구급상황관리센터 인력 증원 및 장비 보강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소방청을 비롯한 전국의 시도 소방본부는 병원 안내 등 신고 폭주에 대비해 신고접수대 및 상담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현장에서는 '생명이 위급한 환자'를 중심으로 이송하되,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이송병원을 선정하고, 중증응급환자는 권역응급의료센터 등 대형병원으로, 경증비응급환자는 지역 응급의료기관이나 인근 병의원으로 이송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각 시도 소방본부는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내 진료가능 의료기관을 파악하여 홈페이지 게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안내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방청은 집단행동 대비 신고 폭주로 인한 응급환자 이송 지연 문제를 막기 위해 비응급환자의 경우 119신고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남화영 소방청장은 "의료공백 등으로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지 않도록 소방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전국의 시도 소방본부에서도 상담인력과 신고접수대를 즉시 보강하고, 국민분들께서도 비응급 신고 자제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홍미현 기자
mi9785@naver.com

* 본 기사의 내용은 의사신문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

댓글 0

입력된 글자 수 :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