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염증이 mRNA 백신 부작용 원인 중 하나”

가톨릭대 남재환 교수 연구팀 연구 만성 염증 가진 동물에 mRNA 백신 접종한 결과 심장 손상 악화, 면역 효과 감소백신 분야 최상위권 국제 학술지 ‘npj Vaccines(IF=9.399)’에 연구 성과 게재
등록: 2024.02.21

출처:의사신문
출처:의사신문


만성 염증이 mRNA 백신 접종 부작용의 원인 중 하나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과 남재환 교수 연구팀의 실험 결과, 만성 염증을 가진 동문에 mRNA 백신을 접종하면 심장 손상이 증가하고 면역 효과 역시 감소했다고 밝혔다.


코로나 팬데믹에서 mRNA 백신은 가장 빠르게 개발돼 많은 생명을 구했지만, 아주 드물게 접종 후 심장 이상 부작용이 발생했다. 하지만 부작용에 대한 자세한 기전이나 회피 방법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에 자체적인 mRNA 예방 및 치료용 백신 개발 경험을 갖춘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과 남재환 교수 연구팀이 만성 염증과 mRNA 백신과의 상관관계에 대해 연구했다.


실험 결과, 만성 염증을 가진 동물에 mRNA 백신을 접종하면 만성 염증이 없는 동물에 비해 심장 손상 지표 및 염증성 사이토카인이 증가하고, 백신에 의한 면역 반응 특히 T세포 활성화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는 가톨릭대 의생명과학과 남재환 교수 연구팀의 이성현 박사과정생과 이지선·박효정 박사, 그리고 가천대 윤미섭 교수팀의 조선희 박사과정생, 중원대 임병관 교수팀의 공동 연구로 이뤄졌다.


남재환 교수는 "이번 연구로 만성 염증이 mRNA 백신 접종 부작용의 원인 중 하나일 수 있다는 가능성이 확인됐다"며 "하지만 만성 염증 동물 모델에 대한 실험 결과이며, 실제 만성 염증을 가진 사람에게 바로 적용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코로나 백신은 mRNA 이외에도 다양한 종류가 개발되었으니, 만성 염증을 가진 사람은 조금이라도 걱정될 경우 의사 선생님과 상의하여 다른 타입의 백신을 접종해도 된다"고 덧붙였다.


식품의약안전처의 'mRNA 백신 등의 독성평가 기술개발연구'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백신기반기술개발' 사업의 연구비 지원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 성과는 백신 분야 최고 저널이자 네이처 자매지인 국제 학술지 'npj Vaccines(IF=9.399)'에 등재되며 우수성을 높이 평가 받았다.

홍미현 기자
mi9785@naver.com

* 본 기사의 내용은 의사신문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