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어러블 기기 활용한 정신건강 모니터링 플랫폼 개발 착수

서울아산병원 이중선 교수,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연구용역과제 선정
등록: 2024.05.09

출처:메디칼업저버
출처:메디칼업저버
▲서울아산병원 이중선 교수.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서울아산병원 이중선 교수(정신건강의학과)가 2024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학술연구 용역사업인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 기반 질병 관리 모델 개발' 연구책임자로 선정됐다.


서울아산병원은 이번 선정에 따라 이중선 교수가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한 정신건강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립보건연구원으로부터 2년간 총 6억 원을 지원받아 진행된다.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로 수집할 수 있는 심박수, 심전도, 수면패턴 등 디지털 생체정보를 기반으로 하는 정신건강 모니터링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한다.


연구팀은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로 수집되는 생체정보를 표준화해 정신건강 정밀 모니터링을 가능하게 하는 알고리즘과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애플리케이션과 연동시켜 의학적 근거 기반의 개인 맞춤형 정신건강 모니터링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연구는 임상팀(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경북대병원, 강동성심병원)과 밴드개발팀(가천대학교), 모니터링 개발팀(울산과학기술원), 분석팀(강원대학교, 성균관대학교)으로 나뉘어 정신건강 전문의 및 공학자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융합연구로 수행된다.


이중선 교수는 "우울, 불안과 같은 정서적 어려움을 드러내기 어려웠던 과거와 달리 최근에는 정신건강 관리의 중요성을 많이 인지하고 있다"며 "하지만 구체적으로 본인의 정신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의학적 효과가 있는 관리 방법을 알기는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로 손쉽게 접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해 실시간 생체정보 모니터링과 분석이 이뤄지면 정밀하고 개인화된 정신건강 관리가 가능해져 국민 정신건강 증진에 폭넓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선혜 기자
shpark@monews.co.kr

* 본 기사의 내용은 메디칼업저버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