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2027년까지 개발 하겠다”

질병청 “민·관 협력으로 미래 팬데믹 대비”
등록: 2024.05.13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정부가 국산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을 2027년까지 개발 하겠다고 밝혔다. 모더나와 화이자처럼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도록 mRNA 방식의 백신을 선보이겠다는 것이다.


질병관리청(청장 지영미)은 13일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대응 계획에 따른 후속 조치로 마련한 ‘미래 팬데믹 대비 mRNA백신 주권 확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제약업체, 관련 협회와 서울 중구 LW컨벤션센터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질병관리청은 2027년까지 mRNA백신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소개하고, 기업별 백신 개발 추진 현황 및 애로사항 등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해 12월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 중장기계획'에 따른 시행계획을 수립하여 다음 팬데믹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우선순위 감염병을 선정(백신 9종)하였고, 민·관이 협력하여 다음 팬데믹 가능성이 높은 감염병에 대한 백신의 시제품과 mRNA 등 신속 백신 개발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질병청은 설명했다.


백신 9종은 코로나19, 인플루엔자, 니파, 라싸, 뎅기,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치쿤구니아, 신증후군유행성출혈열(한탄),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등이다.


질병청은 “신변종 감염병 mRNA백신사업단을 운영(2021~2023년)하여 mRNA 구조체 및 전달체 기술 등 핵심 요소기술 개발과 임상시험 진입을 위해 (비)임상 과제를 지원한 바 있다”며, “지난 4월 mRNA 백신 국산화를 위한 ‘미래 팬데믹 대비 mRNA백신 주권 확보 방안’을 마련하여, 관계부처와 국산 mRNA백신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한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범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재정 및 행정 지원을 통해 민-관이 협력하여 안전하고 효과적인 국산 코로나19 mRNA백신을 2027년까지 개발할 계획으로 개발기업 및 관련 기관과 소통하고 협의하여 세부 지원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국산 mRNA백신 주권 확보 방안 사업 전략(안)
국산 mRNA백신 주권 확보 방안 사업 전략(안)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mRNA 등 백신 핵심 기술은 신종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국가 전략기술로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며, “국내 자체 기술 개발을 통해 백신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세계 수출시장도 개척하여 국가 경제 성장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지 청장은 “신종감염병 대유행 대비 백신 개발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관련 개발 기업 및 협회 등과 협력하여 mRNA백신이 신속히 국내에서 개발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지영미 질병관리청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제약 업계 CEO 및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임도이
admin@hkn24.com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코리아뉴스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