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닛, 볼파라 인수 최종 완료… “AI 통한 의료혁신 가속화”

8개월간 M&A 절차 마무리 … 볼파라 지분 100% 확보 자회사 편입
등록: 2024.05.22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이 글로벌 유방암 검진 플랫폼 기업 ‘볼파라 헬스 테크놀로지(Volpara Health Technologies, 이하 볼파라)’ 인수(M&A)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사진=루닛 제공]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이 글로벌 유방암 검진 플랫폼 기업 ‘볼파라 헬스 테크놀로지(Volpara Health Technologies, 이하 볼파라)’ 인수(M&A)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사진=루닛 제공]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이 글로벌 유방암 검진 플랫폼 기업 ‘볼파라 헬스 테크놀로지(Volpara Health Technologies, 이하 볼파라)’ 인수(M&A)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루닛은 지난 21일 볼파라 지분 100%를 취득하고 자회사 편입을 최종적으로 완료하며 8개월간의 M&A 여정을 마쳤다.


루닛은 지난해 9월 볼파라 경영진과 처음 만나 M&A를 제안했다. 이후 같은 해 11월 독점적 실사에 착수한 뒤, 12월 인수 계약을 체결하는 등 빠른 속도로 M&A를 추진했다.


올해 초 뉴질랜드 해외투자규제청(OIO)과 고등법원(High Court)으로부터 잇따라 투자 계획안을 승인받았고, 이달 초에는 1665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으며 인수 준비를 마쳤다.


루닛은 볼파라 인수를 계기로 미국 시장 진출을 가속할 계획이다. 볼파라는 미국 내 2000개 유방암 검진기관에 유방암 검진 관련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전체 매출의 97% 이상을 미국 시장에서 올릴 만큼 미국 내 사업기반을 잘 갖췄다.


루닛은 볼파라가 가진 방대한 데이터와 고도화된 유방암 검진 시스템을 통해 미국 매출을 더욱 끌어올릴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루닛은 볼파라 고객을 대상으로 유방암 검진 AI 솔루션인 ‘루닛 인사이트 MMG’와 ‘루닛 인사이트 DBT’를 판매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양사는 유럽, 중동, 중남미,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 확장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미국 외 지역에서 루닛은 자사 제품에 더해 볼파라 제품을 판매해 시장 지배력을 한층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양사는 2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AI 시대의 시작’을 선언, AI 기술을 통한 의료 패러다임 변화를 예고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발표를 통해 이번 M&A의 최대 성과로 양사 인공지능 기술력 결합에 따른 시너지 창출을 꼽았다. 루닛의 정확도 높은 AI 알고리즘 개발 능력에 볼파라의 유방 조직밀도 정밀분석 기술을 결합해 유방암 검진 기술 수준을 한 차원 더 끌어올리게 됐다는 설명이다.


서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볼파라가 확보하고 있는 1억 장 이상의 의료 데이터와 자체 확보한 다국적, 다인종의 임상 데이터를 활용해 조건과 환경에 상관없이 적용 가능한 ‘기초 모델(Foundation Model)’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루닛은 이를 통해 스스로 판독하고 진단하는 ‘자율형 AI(Autonomous AI)’ 시스템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테리 토마스(Teri Thomas) 볼파라 대표는 미국 시장의 기회요소와 사업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테리 데표는 “미국 영상의학과 전문의들은 하루 8시간 동안 3~4초마다 한 장씩 의료 영상을 판독해야 할 정도로 업무량이 과중해 AI 도입 필요성이 해마다 커지고 있다”며 “특히 지난해 미국 질병예방 특별위원회(USPSTF)가 유방암 검진 연령을 기존 50세에서 40세로 앞당겨 미국 내 유방암 검진 수요가 늘어난 것은 큰 기회요소”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들어 볼파라는 자사 워크플로우 플랫폼에 폐암 및 폐 결절 조기진단 소프트웨어를 연계해 사용하는 등 유방암 외 시장으로의 확장 기조에 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루닛 AI 솔루션을 탑재하게 되면 유방암은 물론 폐암 등 다양한 검진 시장 공략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순호
admin@hkn24.com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코리아뉴스 언론사에서 제공한 기사이며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연락부탁드립니다)